동물애견 - 프렌치불독

ANIMAL 2019. 12. 6. 19:53
반응형


프렌치


무서운 얼굴 하지만 정많은 개

근래에 특히나 많은 반려인들이 데리고 있는 개는 바로 프렌치 불독이다.

강렬한 인상, 하지만 애교많은 개로 자꾸만 만져보고 싶은 개이다.

잉글리시 불독을 기초로하여 1860년경 프랑스에서 퍼그와 테리어를 교배해서

만들어진 개이다.

실제로 조용한 성격에 정이 많고 섬세하기로 알려졌는데,

새끼 시절에도 강한 호기심을 보이지만 별다르게 폭주하는 경향이 없다.

은 두뇌에 주인말을 귀담아 듣는 배려심 깊은 개이다.

단단한 근육질의 체형으로 코가 눌린 견종 특유의 얼굴 구조로 인해 

기도가 길지 않아 심한 운동을 할시에 금방 거칠게 호흡한다.

또한 부드러운 호흡을 하지 않으므로 체내 열이 쌓이기가 쉬우며

체온이 상승하게 되면 열사병에 걸리므로 한여름 온도관리에 신경써 주어야 하겠다.

침을 많이 흘리고 얼굴의 주름 틈에 오염물질이 끼기 쉽다.

그럴때 방치하면 피부병에 걸릴수 있으므로 평상시에 

수건으로 자주자주 닦고

식후나 산책할때에도 얼굴을 자주 닦아주어 청결하게 유지시켜 준다.



체고 : 30cm

체중 : 8~14kg

원산지 : 프랑스

성격 : 호기심이 많으며 놀기 좋아하는 응석꾸러기

걸리기 쉬운 질환 : 구개열, 상부기도질환, 혈우병





반응형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애견 건강 - 얼굴주위의 변화로 보는 건강  (0) 2019.12.10
동물 애견 감염증 - 필라리아증  (0) 2019.12.09
동물애견 - 프렌치불독  (0) 2019.12.06
동물애견 - 댄디디몬트테리어  (3) 2019.12.05
동물 애견 - 기생충병  (2) 2019.12.04
시추  (0) 2019.12.0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