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애견 뼈관절 - 고관절 형성부전

ANIMAL 2019. 12. 19. 20:14
반응형





동물 애견 뼈관절 - 고관절 형성부전




고관절 형성부전 발병 원인

골반의 움푹 들어간 곳과 대퇴골두가 맞지 않음

고관절은 골반의 절구 상태로 움푹 들어간 데에 대퇴골두의 둥근 곳이 꼭 들어맞는 구조로

이뤄져 있다.

이로인해 다리를 자유자재로 움직일수가 있다.

하지만 골반 움푹 들어간데가 얕거나 대퇴골두가 그다지 둥글지 못한 경우가 있다.

그럴때 관절이 완전하게 어긋나 탈구상태이거나, 쉽게 어긋나 아탈구 상태가 되는데,

이를 고관절 형성부전이라 한다.

고관절 형성부전의 원인중 30%가 환경적 요인, 70%가 선천적인 뼈 발육의 이상 으로 보고 있다.

환경적 요인으로서는 성장시 표준 이상의 체중이 증가되거나, 뼈 성장과 같이 근육이 증가하지 

않는것 등을 들수 있겠다.


고관절 형성부전 증세

허리를 흔들고, 안짱다리로 불안한 상태의 걸음걸이

생후 5~10개월까지는 두드러지는 증세가 없으나, 성장하며 점차 이상 증세를 보인다.

초기엔 허리를 흔드는 것같이 걷고 안짱다리로 불안정하게 걸음걸이를 한다.

또는 토끼튐을 뛰듯이 걷기도 한다.

산책을 비롯하여 운동을 좋아하지 않는다.

병세가 더 진행되면 운동 후 발을 질질 끌고 보폭이 줄어드는 현상을 보이고 앉아 있기만 

하려 든다. 

통증이 심하면 제대로 서지 못하고, 서있을때 삐그덕소리가 나거나 주인이 고관절을 만지는 것을

몹시 싫어하게 된다.



고관절 형성부전 치료법과 예방법

운동을 제한하고, 체중관리를 하고, 염증과 통증은 약을 사용한다.

증세가 가벼울시 운동을 제한하거나 체중관리로도 가라앉힐수가 있겠다.

하지만 통증은 진통제와 항염증제로 치료하여야 한다.

점프나 회전같은 관절에 부담이 가는 운동을 자제한다. 

또한 관절에 부담을 주는 비만도 예방하여야 한다.

식사량을 조절하여서라도 살을 빼주어야 한다.








반응형

설정

트랙백

댓글

  • 오렌지훈 2019.12.19 20:1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 니올 2019.12.19 20:35 신고 수정/삭제

      오렌지훈님. 감사드립니다.
      즐건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