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삼분할 변주

PHOTO 2019. 12. 20. 16:58
반응형



사진 - 삼분할 변주


삼분할은 풍경과 인물, 정물 등 모든 종류의 사진에 활용할수 있는

제일 기초가 되는 구도이다.

그러므로 대부분의 사진에서 쉽게 삼분할 구도를 발견한다.

편안하고 보기에 좋으나 긴장감이 없으며 식상하다.

그러므로 변주가 필요하다.

삼분할 구도를 사용하되 상황에 걸맞는 피사체 위치를 바꿔보는 것이다.

피사체를 두개 선들이 교차하는 지점에 정확히 놓기보다는

조금 어긋나도록 배치한다.

안정감을 빼앗기지 않으면서 개성 넘치는 사진을 찍을수 있다.





왼쪽으로 펼쳐진 하늘과 오른쪽 나무를 삼분할 지점에서 조금씩 벗어난 위치에 

두었다.

화면이 꽉 찬 느낌이 들게 피사체를 가장자리에 가깝게 배치를 하였다.




반응형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천 국립수목원  (0) 2020.01.08
사진 - 삼분할 변주  (0) 2019.12.20
사진 - 오른쪽인가 왼쪽인가  (0) 2019.12.19
사진 - 보기에 좋은 삼분할 배치  (0) 2019.12.18
사진 - 덧셈과 뺄셈  (1) 2019.12.16
사진 - 버릴수록 많아진다.  (0) 2019.12.14

설정

트랙백

댓글

사진 - 오른쪽인가 왼쪽인가

PHOTO 2019. 12. 19. 20:22
반응형

사진 - 오른쪽인가 왼쪽인가


삼분할을 익힌 다음, 고민거리가 생긴다.

피사체를 왼쪽 삼분할 지점에 배치할지, 오른쪽 삼분할 지점에 배치할지

쉽사리 판단이 안난다.

사람의 시선은 보통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이동하며 정보를 얻어낸다.

사진도 이와 같이 왼쪽에서 시작하여 오른쪽으로 이동하여 보는게

보편적이다.

시선을 끌기 위하서는 출발점인 왼쪽이 좋은 것이다.

그러나 편안한 느낌을 주려한다면 시선의 도착점이 되는 오른쪽이 좋다.

주변 피사체와 관계에 의해 결과가 뒤바뀔수도 있지만 보편적으로 그렇하다.



큰 등대를 오른쪽과 왼쪽 삼분할 지점에 번갈아 높기를 여러번.

결국엔 등대를 왼쪽에 배치하였다. 

드넓은 바다 수평선을 오른쪽에서 펼치지도록 하였다.




반응형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천 국립수목원  (0) 2020.01.08
사진 - 삼분할 변주  (0) 2019.12.20
사진 - 오른쪽인가 왼쪽인가  (0) 2019.12.19
사진 - 보기에 좋은 삼분할 배치  (0) 2019.12.18
사진 - 덧셈과 뺄셈  (1) 2019.12.16
사진 - 버릴수록 많아진다.  (0) 2019.12.14

설정

트랙백

댓글

사진 - 버릴수록 많아진다.

PHOTO 2019. 12. 14. 20:46
반응형



사진 - 버릴수록 많아진다.


초보 작가가 구도를 공부하게 되면 가장 어려워지는 지점은 뺄셈이다.

그 원인이 욕심 때문이다.

하나의 주제도 제대로 전달이 힘든 좁은 프레임 안에서

너무나 많은 것을 담으려는 것이다.

스토리가 많아지면 시선은 분산이 된다.

주제로 향해야 할 시선이 딴 곳으로 가게 된다면 실패한 작품이다.

버리기를 무서워하지 말아야 한다.

버리면 버릴수록 주제가 더 나타난다.

무엇인지 모르는 스토리들을 잔뜩 회포를 푸는 것보다는

하나의 확실한 스토리를 전달하는 것이 

더 전략적이다.

사람들은 사진을 보는 시간이 1초도 채 안된다.

그 짧은 시간속에서 하나의 스토리를 제대로 전달해야 한다.




우거진 숲에서 길게 뻗어나온 예쁜 오솔길에서 숲속의 모든 이야기들이 숨어있다.

하지만 숲속의 모든 이야기들을 화면안에 담기는 어렵다.

왠지 모르게 자꾸 눈길이 가던 나무 밑둥만 프레임에 담고보니

우거진 숲의 이야기와 분위기가 고스란이 담아진다.

버릴수록 더 많이 많아지는 것이 사진인 것이다.







반응형

설정

트랙백

댓글

사진 - 선은 뜻을 드러낸다.

PHOTO 2019. 10. 27. 15:37
반응형

 

 

날씨가 쌀쌀합니다.

가을이 끝나가는 계절을 뜻하는 것 같습니다.

모두들 건강에 유의하시고 따뜻한 외투, 잠바 챙겨 입으시기 바랍니다.

 

 

 

 

사진 - 선은 뜻을 나타낸다.

뜻을 드러내는 선이 있습니다.

단순하게 시선 끌기에 끝나지 않고

이야기를 담은 선입니다.

 

보는 사람이 따라서 선이 내포하는 이야기는 다양합니다.

독자와 교감하고 사진의 뜻을 드러내는 고차원적인 선이죠.

 

실체가 없는 심리를 반영한 선도 있죠.

 

'선을 넘다' '선이 끊어지다' '선을 대다'

눈에는 안보여도

뜻을 담는 선을

프레임 속에 담을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프레임 에 굵은 선이 사방으로 있습니다.

더이상 다가설수 없다는 뜻의 선입니다.

선은 이와 같이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반응형

설정

트랙백

댓글